기사검색

충남도 농업기술원, '빠르미' 벼 수확·타작목 이모작 행사 개최

가 -가 +

방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7-28

▲ 충남도 농업기술원, '빠르미' 벼 수확·타작목 이모작 행사 개최  © 뉴스파고

 

[뉴스파고=방영호 기자] 한낮 온도가 35℃를 오르내리는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28일 기술원 시험포장에서 벼 수확과 함께 타작물을 식재하는 ‘논 이모작 활성화 시범재배’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에 수확한 벼는 국내 쌀 중 생육 기간이 가장 짧고 국내에서 유일하게 이기작에 성공한 빠르미 품종으로, 빠르미는 도 농업기술원이 지난 2009년부터 국내외 조생종 품종을 교배해 개발한, 이앙부터 수확까지의 기간이 80일 안팎에 불과한 극조생종이다. 

 

지난해 빠르미를 이용한 이기작 성공은 타 작목 연계 재배로 논 이용 효율을 극대화시켜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옥수수, 감자, 강낭콩 등을 3∼7월 재배한 뒤 빠르미를 심거나, 4∼7월 빠르미를 키운 뒤 들깨, 감자, 배추 등을 심어 또 다른 소득을 올릴 수 있고, 재배 기간이 짧아 농약 등 농자재 비용과 인건비를 줄일 수 있는 효과도 있다. 

 

빠르미는 또 짧은 생육 기간 덕분에 물 사용량을 30% 이상 줄일 수 있다. 쌀 1g 생산에 물 250g이 필요하고, 연간 국내 수자원 이용량의 절반가량이 농업용수로, 이 중 80%가량이 벼농사에 이용되고 있다. 

 

비료 사용량도 10% 이상 줄일 수 있어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올릴 수 있으며, 가뭄·태풍을 피해 재배하거나, 자연재해 피해 시 다시 재배를 시작할 수도 있고, 국가 식량 위기 발생 시 비교적 빠른 시일 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기술원 관계자는 "이번에 수확한 빠르미는 도 농업기술원 시험포장 내 3300㎡ 규모로, 지난 5월 1일 심어, 불과 89일 만에 햅쌀을 맛 볼 수 있게 된 셈"이라며, "수확량은 10a당 510㎏ 안팎이고, 이날 수확은 특히 올해 국내에서 노지 재배한 벼 중 처음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고 말했다. 

빠르미를 개발한 도 농업기술원 윤여태 박사는 “자연재해가 잇따르며 영농 환경도 날로 열악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생육 기간이 짧은 빠르미는 우리의 주식인 벼 재배 방식을 다양화 해 기후위기와 식량위기에 대응할 수 있고, 농업인 소득 확대까지 견인하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