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재명 "윤석열, 넘지 말아야 할 선 넘어'충격적'"

가 -가 +

한광수 기자
기사입력 2021-07-22

▲이재명 "최근 윤석열 넘지 말아야 할 선 출쩍 넘어선 발언 '충격적'"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조남욱 전 회장과 식사, 골프, 명절선물 등이 통상적이었다', '주120시간 노동' 등 최근의 윤석열의 발언에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훌쩍 넘은 충격적 발언'이라는 비판을 쏟아냈다.

 

이 지사는 22일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에 올린 <윤석열 후보의 정치는 누구를 위한 것입니까?> 제하의 글에서 "(윤석열 전 총장) 본인의 말씀대로 정치경험이 없고, 공부를 강조해 오셨기 때문에 가급적 언급을 자제해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먼저 "삼부토건 접대의혹, 윤우진 전 서장 증언 등은 전형적인 유착관계를 보여준다"면서, "조남욱 전 회장과 식사, 골프, 명절선물 등이 통상적이었다는 해명은 ‘내로남불’의 전형이다. 윤 후보가 강조해온 청렴의 실체가 이런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26년간 이런 공직윤리를 가지고 검사 생활을 해온 것인가? 이것이 ‘윤석열식 공정’의 실체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공직윤리의 실종을 본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의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파고

 

이 지사는 다음으로 "(윤 전 총장의 발언에서 극도로 위험한 노동관을 본다"면서, "'주 120시간 노동’ 발언은 말실수로 넘기기엔 그 인식이 너무 위험하다. 우리나라는 OECD 37개국 중 뒤에서 선두를 다투는 장시간 노동국가다. 국민의 대리인이 되겠다고 나섰다면 고용주뿐만 아니라 노동자의 삶도 함께 살펴야 한다"고 적었다. 

 

이어 "노동자는 기계가 아니라 사람이다. 쓰다 버려도 되는 부속품이 아니다. 워라벨이 시대의 과제가 된지 이미 오래됐다."며, "차별금지법에 대해서도, 경영진의 선택 자유가 제한돼 일자리도 없어진다고 했다. 기업에 차별이 존재해야 일자리가 늘어난다는 말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느냐?"고 의문을 표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대구-민란’ 발언은, 말이 안 나올 지경이다. 지양해야 할 분열의 정치를 본다. 코로나19가 처음 확산되던 시점에 제가 기억하는 대구는 국난극복과 국민통합의 상징이자 희망의 도시였다. 광주를 비롯한 전국 지자체들이 병상연대에 나섰고, 경기도에서도 대구에 대규모 지원을 했었다."면서, "지역주의를 극복하기 위해 나서도 모자랄 판에 오히려 지역주의에 편승해 이득을 취하려는 모습은 구태 정치인의 전형이다. 정치인이라면, 대통령 후보라면 국가적 위기 극복을 위한 국민통합의 길을 모색해야 하지 않느냐?"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