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평련 "윤석열 검찰총장, 즉각 사퇴하라!" 기자회견

가 -가 +

한광수 기자
기사입력 2020-12-18

  © 사진제공=인터넷언론인연대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경제민주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국민연대(
이하 민평련국회의원 43인이 윤석열 총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평련은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개혁은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자, 시대 정신으로, 검찰 권력을 지키기 위한 항명은 국민과 맞서는 것이며 시대정신과 싸우는 것"이라며, "검찰개혁을 막아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문지기 역할을 내려놓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민평련은 이어 "윤석열 총장은 검찰개혁의 과정에서 검찰총장으로서 직분을 망각하고 개혁에 저항하며 권력을 남용했고, 검사징계위원회는 ▲주요사건 재판부 분석 문건의 작성 및 배포 ▲채널A 사건 관련 감찰 방해 ▲채널A 사건 관련 수사 방해 ▲ 정치적 중립에 관한 부적절한 언행 등의 위신 손상을 인정하며 정직 2개월의 징계를 의결했다."며, "헌정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중징계가 적합한 절차에 의해 의결됐고 임명권자인 대통령의 재가까지 내려졌다. 통제가 안되는 권력의 위험성, 무소불위 검찰권력의 민낯을 보면서 국민들은 검찰개혁의 이유를 더욱 분명히 알게 됐지만, 윤 총장은 행정소송과 집행정지를 신청하며 징계불복 의사를 밝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선의 공무원이라면 징계에 대한 소명 절차를 진행할 수 있지만, 대한민국 최대 권력기관인 검찰의 수장이 검찰총장의 임명권자인 대통령의 재가까지 내려진 징계에 불복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면서, "검찰총장의 개인 거취 문제로 검찰개혁에 저항하는 일부의 검찰 조직과 정치권, 언론에 기대어 임명권자인 대통령에게 정치적 부담을 가중시키는 모습은 과거 검찰총장들의 전례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비상식적인 반발"이라고 비난했다.

 

민평련은 이어 "코로나로 힘들어하고 있는 국민들을 갈등과 반목의 광장으로 내몰고 자신은 권력의 울타리 안에서 자기방어를 하려는 것은 공직자로서 올바른 자세가 아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개혁을 막기 위해 검찰총장 자리에 연연하는 것이 아니라면, 공직자로서 의미 있는 결단을 하루빨리 내리라"고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