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주택금융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및 (재)한국사회투자와 3자 업무협약 체결

가 -가 +

한종수 기자
기사입력 2017-06-09

    서울시청

 

[뉴스파고] 서울시는 청년 등 주거취약계층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추진 중인 노후 고시원 등 비주택을 활용한 ‘리모델링형 사회주택 사업’과 관련, 9일 한국주택금융공사 및 (재)한국사회투자와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리모델링형 사회주택 사업’은 사회적 기업 등 사회적 경제 주체가 낡은 고시원 등 비주택을 리모델링해 청년층을 위한 셰어형 사회주택으로 공급하는데, 서울시가 임대기간에 따라 전체 리모델링 비용의 60∼80%(최대 1.5억∼ 2억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서울시는 민간사업자 리모델링비 지원 뿐만 아니라, 직접 노후 고시원을 매입해 지역 앵커시설로서 ‘민간지원형 사회주택’과의 클러스터도 형성할 계획이다. 이는 스터디룸, 협업공간(Co-working space), 문화공간 등 다양한 청년 활동공간(커뮤니티공간)을 확보하고, 청년창업지원센터 등 지역자원과의 연계하기 위해 올해 신규사업으로 신림 고시촌 지역에 2개동(동별 약 300평 규모)을 매입해 추진 중이다.

이에,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청년층의 주거빈곤 문제에 대해 공감하고, 주거복지 일환으로 ‘서울시 리모델링형 사회주택 사업’과 연계해 올해 처음으로 “HF 청년행복하우스” 사업을 추진, 서울시 사업에 2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하고, 향후 임직원이 직접 리모델링 현장에도 참여키로 했다.

한국주택금융공사에서 기부한 사회공헌기금 2억원은 (재)한국사회투자에 기탁돼 서울시가 직접 매입한 노후 고시원의 리모델링비로 사용되며, 특히 청년 활동공간(커뮤니티공간) 조성비로 활용될 예정이다.

정유승 주택건축국장은 “요즘 지·옥·고(반지하·옥탑방·고시원)라는 신조어로 대변되는 청년층의 주거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가 직접 노후 고시원을 매입해 저렴한 임대료로 주거공간과 함께 다양한 청년 활동공간이 마련된 청년 사회주택을 공급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번 한국주택금융공사와의 업무협약이 리모델링형 사회주택 공급을 활성화하고, 혁신적인 공간디자인으로 청년을 위한 이상적인 셰어형 주거모델을 제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