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코로나19 백신 '충남1호’ 접종자는 홍성한국병원 남종환 진료원장 · 김미숙 간호과장

가 -가 +

방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2-26

 

▲ 코로나19 백신 '충남1호’ 접종자는 홍성한국병원 남종환 진료원장 · 김미숙 간호과장  © 뉴스파고

 

[뉴스파고=방영호 기자] 충남도가 마침내 ‘백신 시대’를 개막하며, 코로나19 극복과 일상 회복을 위한 대장정의 서막을 26일 홍성 지역 의사·간호사를 시작으로, 도민들에 대한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본격 시작했다. 

 

이번 예방접종은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하며, 접종은 보건소·위탁의료기관이 요양병원·시설을 방문하거나, 접종 대상자가 보건소를 찾아 받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상황에 따라 요양병원이나 종합병원 등의 의료기관이 자체적으로 접종을 실시할 수 있다.

 

‘충남 1호’ 백신 접종자로는 홍성한국병원 남종환(50) 진료원장과 김미숙(63) 간호과장이며, 26일 오전 홍성군보건소에서 동시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했다.

 

남 원장과 김 과장은 요양병원에서 몸과 마음이 아픈 환자들을 보살피며, 지역사회에 헌신해 왔으며, 이들의 첫 접종은 의료진인 자신들이 먼저 백신 접종을 받아 의료기관에서의 감염·전파 위험을 줄이고, 환자들에게 안심할 수 있는 의료 환경을 제공하겠다는 뜻에서 비롯됐다. 

 

특히 김 과장의 경우는 암을 극복 중으로, 환자들과 무엇이든 극복할 수 있다는 의지를 나누고, 더욱 적극적인 의료 활동을 펼치기 위해 팔을 걷었다. 

 

김 과장은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의료인으로서 첫 접종을 받음으로써 불안감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양승조 지사는 이날 첫 접종이 진행된 홍성군보건소를 방문, 접종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남 원장과 김 과장에게 백신 접종 확인서를 전달했다.

 

양 지사는 또 대 도민 희망메시지를 통해 “우리 도는 시군과 긴밀히 협력해 4분기까지 이어지는 예방접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코로나19 극복과 일상 회복을 위해 예방접종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