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천안시, 불법주정차 시민신고제도 운영시간 변경

가 -가 +

한광수 기자
기사입력 2020-12-02

 

▲ 천안시청전경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천안시가 12월부터 안전신문고 앱을 통한 ‘불법주정차 시민신고제도’ 운영시간을 점심시간과 심야시간을 제외한 시간으로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시는 그동안 주거지역 주차장 부족 현실을 고려해 고정형 및 주행형 CCTV로 불법주정차를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단속해 왔으나, 행정안전부에서 운영하는 불법주정차 시민신고제도는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24시간 동안 운영되면서 서로 단속시간이 달라 시민 혼선을 야기했다.

 

이에 천안시는 12월부터 시민신고제도 신고시간도 CCTV 불법주정차 단속과 통일시키기로 했다. 신고 시간은 점심시간과 심야시간을 제외한 오전 7시부터 11시 30분까지, 오후 1시 30분부터 오후 9시까지(주말과 공휴일 포함)다.

 

보복성 신고를 방지하고자 신고횟수는 1일 1인당 3회로 제한하며, 시는 불법 주정차 단속 전에 문자로 단속지역임을 안내해주는 ‘불법 주정차 단속문자알림 서비스’를 시민에게 제공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시민신고제도 변경 운영으로 심야시간에 주차 어려움을 겪는 인구밀집지역 거주 시민들의 불만이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