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강훈식 의원, "아산 비롯 충남 북구지역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가 -가 +

안재범 기자
기사입력 2020-08-04

 

▲ 강훈식 의원, "아산 비롯 충남 북구지역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아산을)이 기록적 폭우로 인명과 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아산을 비롯한 충남 북부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촉구했다. 

 

충남 아산에서는 지난 3일 시간당 90mm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시민 3명이 실종됐으며, 수많은 도로가 유실됐고 주택과 상가가 침수되는 등 재산과 기반시설 피해가 잇따랐다. 

 

강훈식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충남도와 아산시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통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지만 사상 유례없는 침수와 피해 상황에서 국가적 차원의 지원이 절실하다”며 특별재난지역 선포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아산시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힘껏 조력하고, 필요한 경우 재난안전 특별교부세도 긴급지원 받을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강훈식 의원은 4일 새벽 염치읍 염티초등학교의 임시대피소를 찾아 대피 중인 지역 주민들로부터 직접 피해 상황과 대피소 현황을 경청한데 이어 전날 실종된 실종자 수색 작업이 개시되는 송악면 외암리의 송남휴게소 현장을 방문해 수색 작업 현황을 점검했다. 

 

이후 아산시청으로 이동, 재난 대응 상황을 보고받고 오세현 시장을 만나 특별재난지역 선포 추진을 촉구했으며, 아산시와 각 지역별 시‧도의원들이 이재민들의 현황을 면밀히 살피고 지원할 것을 요청했다. 

  

강 의원은 이날 오전 중 양승조 충남지사와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한 절차를 논의하는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도 직접 방문해 정부의 재난대응도 점검할 예정이다. 

 

강 의원은 “갑작스러운 수마가 아산시민의 삶의 터전과 보금자리를 집어삼켰다”며 “아산시, 충남도와 함께 피해에 대응하면서 국가 차원의 지원도 끌어낼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