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아산시, 다중시설 결혼식장 출입자명부 작성 의무화

가 -가 +

안재범 기자
기사입력 2020-07-08

 

▲ 아산시, 다중시설 결혼식장 출입자명부 작성 의무화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중위험시설로 지정한 결혼식장에 대해 출입자명부작성을 의무화하고 지도·점검을 시행한다. 

 

충청남도 생활방역대책본부와 논의를 거쳐 시행되는 이번 조치는 최근 다중이용시설과 집단행사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다른 것으로, 오는 16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별도 해제시까지 적용된다. 

 

행정조치에 따라 각 대상 시설운영자 및 행사 주최자는 전자출입명부 설치와 수기출입명부를 두고 시설에 출입하는 모든 사람을 기록해야 한다. 

 

전자출입명부는 시설 이용자가 QR코드 발급회사(카카오, 네이버, PASS 스마트폰 앱)에서 일회용 QR코드를 발급받은 후 시설관리자에게 제시하면 사업주가 QR코드를 인식해 출입 정보를 저장하는 방식이다. 

 

이용자의 개인정보와 방문기록은 QR코드 발급회사와 사회보장정보원에 분산 관리되며 역학조사가 필요할 때만 방역 당국이 관련 정보를 요청해 역학조사에 활용하게 된다.

 

또한 수기출입명부는 이용자가 개인정보 수집·이용, 제공 동의하에 신원을 확인 할 수 있는 신분증을 제시하고 이름과 전화번호, 방문 시간 등을 작성하면 된다.

 

해당시설이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하지 않거나 출입자 명단을 허위 작성시 적발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과 집합금지 명령 조치가 내려지며, 확진자 발생 시에는 입원·치료비, 방역비 등에 대한 구상권 청구도 진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결혼식장은 다중이 모이는 장소이고 음식 제공의 형태가 다양해서 감염전파에 취약하다. 운영 및 이용에 불편함이 있겠지만, 확진자 발생시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역학조사와 시민 보호를 위한 조치인 만큼 이용시설과 이용자 모두가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 준수와 함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