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충남도공무원노조 "충남도 인사라인 총사퇴하라"...

가 -가 +

고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6-29

▲ 충남도공무원노조 "충남도 인사라인 총사퇴하라"... 사진=행정부지사 항의방문 모습  © 뉴스파고

 

[뉴스파고=고영호 기자] 충남도 2020 하반기 인사와 관련, 충청남도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태신 이하 노조)이 인사과장, 자치행정국장, 행정부지사 일괄 사퇴를 요구하는 등 거센 반발을 보이고 있다.

 

노조는 29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변칙과 파행으로 얼룩진 충남2020년도 하반기 정기인사를 총평하자면 한마디로 ‘잔인하다’고 단언할 수 있다."며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인사라인의 일괄사퇴를 요구했다.

 

노조는 이어 "30년 넘게 공직생활에 충실한 사람을 일방적인 주장만 듣고 1년 넘게 승진탈락 등 불이익을 주더니, 이번 인사(소청심사위에서는 ‘무혐의’ 결정 받음)에서는 끝내 좌천까지 시키는 만행을 서슴지 않았다."면서, "반면 도지사 곁을 지키던 비서는 ‘노동조합의 재고 요청’과 많은 직원들의 불가여론에도 불구하고 발탁·승진시키는 과감성(?)을 선보여 도청 공직사회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또 "더 큰 문제는 지휘부가 이번 인사에서 도입한 ‘선별적 공로연수제도’로,「지방공무원 임용령」을 정면으로 위반했다는데 있다."며,「임용령 제8조2」(승진임용 기준 등)에는 ‘보직관리 기준 및 승진 전보임용 기준을 변경할 경우 기준은 그 변경일의 1년 이후부터 적용한다’고 규정해 놓고 있지만, 충남도가 이번 실시한 ‘선별적 공로연수제’는 2019년 12월 고시되어 불과 6개월 밖에 되지 않았다. 법적 절차에 하자가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모두 4명(3급 3, 4급1)의 대상자가 이번 인사에서 공로연수를 들어가지 않아, 3급~8급까지 모두 23자리의 승진자리가 사라졌다."며, "노동조합은 그동안 지휘부와의 수차례 면담 등을 통해 선별적 공로연수제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시정을 촉구했고, 행정부지사는 노동조합과 만나 예상대로 조정이 안 될 경우 '공로연수를 전원 실시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휘부는 약속을 파기했으며, 노조 의견을 무시한 채 이번 인사파동을 일으켰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인사과는 공무원 개인에게 문제가 있어 징계를 받고 있거나 그에 상응하는 공무원에 대한 좌천인사를 직속기관과 사업소에 단행하고 있다. 직속기관과 사업소를 인사돌려막기 장소로 전락시키는 인사발령은 이제 그만둬야 할 것"이라며, "인사과장, 자치행정국장, 행정부지사는 파행적이고, 변칙적인 이번 인사사태에 대해 책임지고 일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이와 함께 행동지침을 통해, 2020년 하반기부터 ‘공로연수 해당자’ 전원 거부하고 퇴직 당일까지 업무에 열중할 것, 승진하려면 비서 등 자치행정국으로 전보를 신청할 것, 부당한 인사발령에는 적극적으로 불복종운동을 전개할 것 등을 내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