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계약갱신거절 통지 임대차기간 종료 2개월 전까지... "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공포안 국무회의 통과

가 -가 +

신재환 기자
기사입력 2020-06-02

 

▲ "계약갱신거절 통지 임대차기간 종료 2개월 전까지... "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공포안 국무회의 통과  © 뉴스파고


[뉴스파고=신재환 기자] 묵시적 계약갱신거절의 통지기간을 단축하고, 임대차분쟁조정절차를 자동개시하는 등 내용을 골자로 한  「주택임대차보호법」 일부개정법률 공포안이 2일 국무회의를 통과해, 공포 후 6개월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개정된 주요 내용으로 먼저, 묵시적 계약갱신거절의 통지기간 종기를 기존 ‘임대차기간 종료1개월 전까지’에서 ‘임대차기간 종료 2개월 전까지’로 단축했다.

 

묵시적 계약약신이란 임대인이 임대차기간 만료 6개월 전부터 1개월 전까지, 임차인의 경우 임대차기간 만료 1개월 전까지 갱신을 거절하는 취지의 통지를 하지 아니한 경우 임대차계약이 갱신되는 것을 말한다.(현행 주택임대차보호법 제6조)

 

이는 계약갱신 거절 통지에 따른 임대차 종료 시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임차인이 다른 주택을 마련하거나 임대인이 새로운 임차인을 구할 수 있도록 묵시적 계약갱신 요건을 조정한 것이다.

 

묵시적 계약갱신에 대한 개정규정은 ‘시행일 이후에 최초로 체결되거나 갱신된 임대차’부터 적용된다.

 

다음으로 임대차분쟁조정제도의 실효성을 보다 강화해, 기존에는 조정상대방이 조정신청에 응해야 조정절차가 개시됐으나, 이번 개정으로 조정신청이 있으면 지체 없이 조정절차가 개시되도록 변경했으며, 더불어 조정의 실효성 강화를 위해 조정 각하 사유 중 ‘피신청인이 조정신청서를 송달받은 날부터 7일 이내에 아무런 의사를 통지하지 아니한 경우’를 삭제했다.

 

또한 조정 당사자가 조정 수락 여부에 대해 충분히 숙고할 수 있도록 조정 성립을 위해 수락 의사를 표시해야 하는 기간을 조정안을 통지받은 날부터 7일에서 14일로 연장했다.

 

조정제도의 실효성을 강화하는 개정규정은 상가건물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에도 준용되어 동일하게 적용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