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완주 의원, 제1호법안으로 천안특례시법 대표 발의

가 -가 +

안재범 기자
기사입력 2020-06-01

 

▲ 박완주 의원, 「농어업경영체육성법」 개정안 대표발의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본격적인 21대 국회가 시작된 가운데, 충남 천안을 박완주 의원이 21대 1호법안으로 21대 총선 대표공약인 천안특례시를 만들기 위한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20대국회에 제출된 정부안에 따르면 인구 100만명 이상의 대도시에만 특례시 지정이 가능토록 했는데, 이에 따르면 특례시 지정요건을 충족하는 수도권 도시는 수원시, 고양시, 용인시 등 3개 도시가 해당되는 반면 비수도권의 경우 창원시 1개 도시가 유일해, 지방균형발전과 자치분권 강화라는 현 정부의 철학과 상반된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발의된 이번 개정안은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행정적 자율성과 재정 안정성이 낮은 비수도권 도시들이 특례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수도권의 경우 인구 100만 이상이라는 현 정부안을 유지하되, 수도권의 경우 100만의 행정수요가 있는 경우, 비수도권의 경우 50만 이상 대도시로 그 기준을 완화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하고 있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특례시 지정요건을 충족하게 되는 수도권의 수원시, 용인시, 고양시, 성남시 4개 도시와 함께 비수도권의 창원시, 천안시, 전주시, 청주시, 포항시, 김해시 등을 포함한 6개 도시로 증가될 전망으로, 해당 도시는 충남, 충북, 전북, 경북, 경남 등 전국에 고르게 분포하고 있다.

 

박 의원은 “21대 국회에서 진정한 지역균형발전과 자치분권강화를 위한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개정안 발의에는 대표발의한 박완주 의원 외에도 김정호ㆍ민홍철ㆍ변재일ㆍ정춘숙ㆍ문진석ㆍ이정문ㆍ한준호ㆍ오영훈ㆍ우원식 의원이 함께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박완주,천안특례시법,지방자치법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