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엄수

가 -가 +

김운철 기자
기사입력 2020-05-24

 

▲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엄수(사진=인터넷언론인연대)  © 뉴스파고


[뉴스파고=김운철 기자] 지난 23일 오전 11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념식이 엄수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코로나19 사태로 행사 규모를 최소화한 가운데 열린 이날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아들 건호 씨, 딸 정연 씨 등 유족과 각계 주요 인사 등 100여 명만 참석한 가운데,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 슬로건에 맞춰 국민의례와 유족 헌화·분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추도사, 11주기 특별영상 ‘노무현의 리더십’ 상영,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인사말, 시민참여 상록수 합창 특별영상 상영, 참배 순으로 진행됐다.

 

2017년 18대 대선 후 치러진 서거 8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조화로 추모를 대신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조화를 보냈다.

 

국회에서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인태 사무총장과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김태년 원내대표,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 전해철 의원, 이광재 당선인 등이 참석했다.

 

야권에서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이 함께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조화로 대신했다.

 

한편 여야는 고(故)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아 추구하는 가치는 조금씩 달라도 그의 정신을 이어받자고 한목소리를 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을 위한 세상을 꿈꾸셨던 우리들의 대통령이 그 어느 때보다 그립다"며 "세월이 흘렀지만 너무나 인간적인 그분의 모습을 우리는 여전히 기억하고 있다"며, "이번 추도식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감안해 작은 추도식으로 진행될 예정으로, 세계적 국난을 국민의 힘으로 극복하고 있는 지금, 더불어 '사람사는 세상'을 말씀하셨던 노무현 대통령의 말씀이 가슴 깊이 와 닿는다"고 말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노무현 대통령이 꿈꿨던 상식이 통하는 사회,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은 문재인 정부의 나라다운 나라,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여정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우리 마음속에 깊이 그분은 영원히 살아 있을 것이다. 더 겸손하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을 위한 그분의 발자취를 한걸음 한걸음 따르겠다"고 다짐했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도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삼가 고인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가족 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노 전 대통령의 도전정신과 권위주의를 타파하기 위한 노력, 소통에 대한 의지는 지금의 청년들과 국민들에게 큰 귀감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황 부대변인은 이어 "이번 서거 11주기 슬로건이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라고 한다"며 "21대 국회 개원을 일주일 앞두고 있는 지금, 정치권 모두가 다시금 새겨보아야 할 말"이라고 강조했다.

 

비례정당 미래한국당 조수진 대변인은 "'바보 노무현'으로 압축되는 '지역주의 타파' 정신을 우리는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며 "노 전 대통령은 실용주의를 중시했다. 한미동맹을 위한 이라크 파병, 제주 해군기지 추진 등이 좋은 사례"라고 강조하며, "특히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지지층이 망국의 길이라고까지 반대했지만 장사꾼 논리를 내세워 뚝심으로 밀어붙였다. 국익에 도움이 된다면 지지 세력이 반대하는 정책일지라도 과감하게 추진하는 실용의 정신을 우리는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