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상돈 천안시장,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 일괄예비타당성조사 현장 방문

가 -가 +

한광수 기자
기사입력 2020-05-22

▲ 박상돈 천안시장,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 일괄예비타당성조사 현장방문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박상돈 천안시장이 22일 오전 북면~입장면 일대에서 김용찬 충청남도 행정부지사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국지도57호선 한국개발연구원(KDI) 일괄예비타당성조사 현장실사에 직접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국지도57호선(북면~입장)에 대한 국지도개량사업을 비롯한 총 4개 노선이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에 우선 반영될 수 있도록 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피력했다.

 

국지도57호선은 북면과 입장면을 연결하는 연장(L) 12.94km의 남북교통의 중심축 중 하나로, 하루 5,천대 이상의 차량이 이용하는 도로임에도 열악한 도로환경 때문에 교통사고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 도로개량사업이 절실한 실정이다. 

 

해당 노선이 5개년 계획에 반영되면 국지도개량을 통해 물류비용 절감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특히 세종시, 오송역세권 신도시 등 충청지역 신도시 개발과 천안지역 남부권 도시개발이 활성화됨에 따라 수도권과 충청권을 연결하는 남북교통의 중심축이자 70만 천안시민의 광역 순환축으로서의 역할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천안시는 국지도57호선뿐만 아니라 오는 26일에는 ‘국도21호 국도대체우회도로(신방~목천)’, ‘국도1호선 확장(목천~삼룡)’, ‘국도대체우회도로(성거~목천)’에 대한 한국개발연구원(KDI) 현장실사를 앞두고 있다. 

 

특히 국도21호 국도대체우회도로(신방~목천)는 현재 천안시가 추진 중인 외곽순환도로망 중 남부권역을 대부분 차지하고 있다. 이에 시는 이번 현장실사 도로망이 외곽순환도로망 구축과 연계해 5개년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박상돈 시장은 “수도권과 인접하고 충청권 대도시인 천안시가 교통의 요충지인 만큼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도로망 구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4개 노선이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충남의 수부도시인 인구70만의 천안시는 지속적으로 교통량이 증가하고 있어 간선도로망 확충이 시급하다”며, “충남도에서도 해당 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