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단국대병원 치료 코로나19 확진자 2명, 건강 회복 퇴원

가 -가 +

한광수 기자
기사입력 2020-03-05

 

▲ 단국대병원 치료 코로나19 확진자 2명, 건강 회복 퇴원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세종시 첫 코로나19 확진자를 비롯해 경북 청도대남병원에 입원 중 집단감염이 확인돼 단국대병원(병원장 김재일)으로 옮겨진 남성 등 2명의 환자가 건강을 회복해 5일 전원하거나 퇴원했다.

 

이중 청도에서 이송된 43세 박모씨는 청도대남병원 정신병동에 입원해 있는 상태에서 코로나19 확진 후 폐렴 증상이 악화되면서 중증환자로 분류돼 지난달 25일 충남권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단국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오랜 기간 정신질환을 앓아와 입원생활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고, 의료진의 지시에도 협조가 안돼 치료과정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으나, 현재는 두 차례 코로나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흉부 X-ray 상 폐렴 증상도 없는 등 병세가 호전됐다.

 

병원은 천안・아산지역에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면서 더 이상 환자를 수용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자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내 1인실을 다인실로 조정해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감염내과 이지영 교수는 “코로나19 환자들은 내원 당시부터 확진된 상태에서 일반환자들과 분리된 동선을 통해 입원하고 있으며, 외부와의 공기흐름이 완벽히 차단된 음압병상에서 치료받아 일반환자 및 내원객은 안심해도 된다”고 설명했다.

 

김재일 병원장도 “일반환자들에 대한 외래 및 입원진료, 수술, 검사 등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니 지나치게 불안해하지 말고 제때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오히려 꼭 치료받아야 할 분들이 치료시기를 놓쳐 병이 악화된 후에 병원을 찾을까 걱정된다”고 전하면서, “병원 자체적으로 코로나19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보건복지부 및 질병관리본부, 지자체 등 공공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전염병 확산방지 및 환자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받은 단국대병원은 자체적으로 방역활동과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으며, 매일 병원 전체를 소독하고 병원 출입구를 분리 운영하고 있다. 또 곳곳에 열감지 카메라를 설치해 내원객의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의심환자는 선별진료소로 안내하는 등 다양한 예방조치를 취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