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오세현 아산시장, 코로나19 극복 3대 종교지도자들과 간담회

가 -가 +

안재범 기자
기사입력 2020-02-28

▲ 오세현 아산시장, 코로나19 극복 위해 3대 종교지도자에게 협조 요청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지난 27일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단계 격상 및 관내 확진자 발생에 따라 시청에서 지역 종교지도자와 간담회를 열고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는 오세현 아산시장과 관내 아산시기독교연합회(대표회장 배방중앙교회 김병완 목사, 사무총장 비전성결교회 이기언 목사), 천주교아산지구연합회(아산지구장 온양성당 알바노 신부), 불교사암연합회(회장 보문사 송운 스님, 총무 고룡사 자인 스님) 등 관내 3대 종교를 대표하는 종교지도자들이 참석해, 최근 종교시설을 통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방지 대응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오세현 아산시장은 “지역확산 최소화를 위해 시에서는 방역에 집중하는 동시에 다중이용시설 휴관 및 행사 취소 조치를 하고 있다”며 종교계의 동참과 협조를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기독교연합회에서는 “수요 예배 및 새벽예배를 축소하는 등 모임 자체를 줄이고 있으며 타 지역 방문자는 예배 참석 자제를 요청드리고 있으며, 3월 기독교연합회 행사는 모두 취소했고, SNS예배를 유도하고 있다. 주일예배 후 식사도 빵과 우유 등 간편식으로 대체했다”고 말했다. 

 

천주교아산지구연합회에서는 “지난 24일부터 모든 교구가 미사 중단 조처를 하고 있으며 왕래 또한 자제토록 권유하고 있고, 묵주기도와 성격봉독, 선행으로 주일 미사 참여 의무를 대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불교사암연합회에서는 “조계종에서 2개월간 법회를 취소한다는 공문이 내려왔으며, 다른 불교종파에서도 법회 취소 또는 축소를 검토하고, SNS를 통해 법회자료를 보내는 것으로 법회를 대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아산시와 종교계 지도자들은 종교단체 관련 접촉자 등이 발생할 경우 역학조사에 대한 신속하고 적극적인 협조체계를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