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대건 신부 2021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 선정

가 -가 +

안재범 기자
기사입력 2019-11-15

 

▲ 김대건 신부 초상화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한국인 최초의 사제 김대건 신부(1821~1846)가 2021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됐다. 

 

당진시에 따르면 지난 14일 현지시각으로 오전 10시 15분(한국시각 14일 오후6시 15분)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본부에서 열린 제40차 유네스코 총회에서 김대건 신부를 2021년 세계기념인물로 선정키로 확정했다.

 

2021년은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이 되는 해로, 유네스코는 2004년부터 추구하는 이념과 가치가 일치하는 세계의 역사적사건과 인물, 명사의 기념일을 유네스코 연관 기념행사로 선정해 중요성을 부여하고 있다.

 

김대건 신부는 순교로 인해 짧은 생을 살았음에도 한국인 최초의 사제로서 평등사상과 박애주의를 실천하고 조선전도를 제작해 유럽사회에조선을 알리는데 기여했다. 

 

시는 이러한 점을 들어 지난 6월 프랑스, 베트남, 필리핀 등 3개국으로부터지지선언을 확보해 세계기념인물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이에 대해 유네스코집행이사회는 지난달 17일 제207차 회의에서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을맞아 김대건 신부를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김대건 신부가 유네스코 총회에서 세계기념인물로 최종 선정됨에 따라2021년 개최되는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는 유네스코 공식로고를 사용하게 되며, 유네스코 인사 초청, 유네스코 후원 국제학술심포지엄 개최, 유네스코 본부에서의 김대건 신부 관련 전시 등도 가능해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