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본영 천안시장, "양심 걸고 진실 밝히고자 했지만...대법원 판결 겸허히 받아들일 것"

가 -가 +

한광수 기자
기사입력 2019-11-14

 

▲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14일 대법원에서 시장직 상실에 해당하는 형이 확정된 구본영 전 시장이 입장을 밝혔다.

 

구 전 시장은 이날 배포한 입장문에서 "그동안 저의 양심을 걸고 진실을 밝히고자 했지만 저의 진정성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안타깝지만 오늘 대법원의 판결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어찌됐든 저의 부덕의 소치이며 불찰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저를 믿고 지지해 주신 70만 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한 마음"이라며, "오롯이 천안시민 여러분만 바라보고 달려왔다. 매일매일 현장에서 시민의 변화된 삶과 행복해 하시는 모습을 보는 것이 저의 삶이었고, 꿈이었다."며, "비록 그 꿈을 다 완성하지 못했지만 시민 여러분의 꿈은 계속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구본영 전 시장은 이날 오후 2시 2분정도의 이임식을 갖고 직원들과 악수를 한 뒤 천안시청을 떠났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구본영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