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본영 대법원 확정에 지역 정가 '책임 추궁'

가 -가 +

한광수 기자
기사입력 2019-11-14

 

▲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구본영 전 천안시장의 벌금8백만원 대법원 확정에 따라 지역에서는 공천에 대한 책임 추궁이 이어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모두가 예상했던 참사가 마침내 현실이 됐다"며, "민주당의 어깃장과 구본영 前 천안시장의 탐욕이 함께 빚어낸 참극"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비리 혐의로 구속까지 되었던 구 前 시장을 ‘무죄 확신’ 언어도단으로 호도하고 ‘전략공천’ 안드로메다 인식으로 시민들을 능멸했다. 보궐선거 우려에 콧방귀 뀌며 ‘음해성 정치공세’라며 부적격자를 두둔하는 것도 모자라, 여당국회의원들까지 동원된 ‘선처 탄원서 파동’으로 민심과 유리된 ‘내로남불’의 정수를 보여줬다. "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그러면서 천안시정을 쑥대밭으로 만든 민주당은 시민들께 통절하게 사죄할 것, 민주당은 부실공천의 책임을 통감하며 천안시장 보궐선거 무공천과 선거비용 완납을 약속할 것, 사실상 총체적 파국의 진원지인 박완주 의원은 시민들을 농락했던 과오를 뼈저리게 반성하며 자숙할 것을 촉구했다.

 

하지만 이러한 자유한국당의 요구는 지난번 천안갑 박찬우 국회의원의 낙마 이후 치러진 선거에서 후보를 공천한 바 있고, 아직도 그에 따른 선거비용에 대해 아무런 책임지지 않은 상태에서의 요구로, 적절하지 않은 요구한 지적이다.

 

정의당 천안지역위원회도 같은날 '구본영 前 천안시장 중도 낙마! 민주당이 주범이다!' 제하의 논평에서 "지난해, 더불어민주당은 수사 중인 구본영 후보를 경선이 아닌 전략공천해 천안시민들의 공분을 샀다."고 밝혔다.

 

이어 "여기에 그치지 않고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더불어민주당은 박완주 의원을 비롯하여 69명의 국회의원들이 탄원서를 제출하며 법원에 압력을 행사하는 등 ‘제 식구 감싸기’에만 급급했다."며, "이러한 행태는 적폐청산을 원하는 시민들의 요구를 묵살한 것으로 천안시민들의 실망을 넘어 분노케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범죄자 구본영 전)천안시장 전략공천한 더불어민주당은 천안시민앞에 무릎꿇고 사죄하라!."고 요구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은 범죄자 전략공천으로 인한 보궐선거에서 공천포기약속을 지켜라! "고 촉구했다. 

 

이와 함게 정의당 천안지역위원회는  보권선거비용 책임과 함께 공직선거법 개정을 촉구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도 이날 짤막하게 논평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은 논평에서 "무엇보다 먼저 천안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여기며, 대법원의 판결 또한 겸허하고 엄중히 받아들이겠다."며, "우리 당 소속 국회의원, 충남도의원, 천안시의원 등 선출직 공직자는 물론 당이 가진 모든 역량을 쏟아 천안시정의 공백을 최소화하고, 현안사업들이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