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법원 "홈페이지 게시로 당사자가 알았어도 행정처분 효력 없어"

가 -가 +

신재환 기자
기사입력 2019-10-02

▲     © 뉴스파고

 

[뉴스파고=신재환 기자] 상대방 있는 행정처분이 상대방에게 고지되지 않았다면, 설령 상대방이 다른 경로를 통해 행정처분의 내용을 알았다고 하더라도 행정처분의 효력이 없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은 A씨가 공무원연금공단을 상대로 장해등급결정처분취소를 구하는 행정소송(2019두38656) 사건에서 원고의 패소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행정법원으로 환송했다.

 

공무원연금공단은 지난 2017년 A씨의 장해등급을 제5급 3호로 결정하고 홈페이지에 결정 내용을 게시했고, A씨는 홈페이지를 통해 공단이 게시한 처분내용을 인지한 후 중앙행정심판위원회에 처분의 취소를 요구하는 심판을 청구했지만 기각됐다.

 

이후 A씨는 재심을 청구했지만 '심사청구기간 기산일을 도과했다'는 이유로 각하된 데 따라  행정소송을 제기했지만, 1심법원인 서울행정법원은 처분이 있은 날로부터 1년이 지났다는 이유로 원고패소결정을 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상대방 있는 행정처분은 특별한 규정이 없는 한 의사표시에 관한 일반법리에 따라 상대방에게 고지돼야 효력이 발생하고, 상대방 있는 행정처분이 상대방에게 고지되지 아니한 경우에는 상대방이 다른 경로를 통해 행정처분의 내용을 알게 됐다고 하더라도 행정처분의 효력이 발생한다고 볼 수 없다."면서, 공단이 홈페이지에 결정내용을 게시한 것만으로는 행정절차법이 정한 송달이 이뤄졌다고 볼 수 없으며, 당사자가 홈페이지에 접속해 알게 됐더라도 마찬가지"라며 원고의 손을 들어줬다.

 

대법원은 또 "취소소송의 제소기간 기산점으로 행정소송법 제20조 제1항이 정한 ‘처분 등이 있음을 안 날’은 유효한 행정처분이 있음을 안 날을, 같은 조 제2항이 정한 ‘처분 등이 있은 날’은 그 행정처분의 효력이 발생한 날을 각 의미한다."며, "이러한 법리는 행정심판의 청구기간에 관해서도 마찬가지로 적용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재판부는 청구기관과 관련 "구 공무원연금법상 공무원연금급여 재심위원회에 대한 심사청구 제도는 사안의 전문성과 특수성을 살리기 위해 특히 필요하여 행정심판법에 따른 일반행정심판을 갈음하는 특별한 행정불복절차(행정심판법 제4조 제1), 즉 특별행정심판에 해당한다."며, 재심청구를 행정심판 청구로 인정하면서, 청구기간 도과라는 1심판결을 뒤집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k/news_view.php on line 7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