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데브퀘스트 박지훈 대표, "조국 장관 압수수색은 망신주기 정치쇼"

가 -가 +

지호용 기자
기사입력 2019-09-25

 

▲     © 뉴스파고


[뉴스파고=지호용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의 검찰수사와 관련한 박지훈 대표의 "조국 장관 압수수색은 망신주기 정치쇼"라는 주장을 포함해 그동안 논란이 됐던 조국 장관 가족과 관련한 팩트체크 성 글이 SNS상에서 폭발적으로 공유되고 있다.

 

자신을 데브케스트 대표이자 블랜드포럼 운영자라고 밝힌 박지훈 대표는 25일 낮 페이스북에 '검찰의 조국 장관 수사 관련 현 시점의 매우 중요한 팩트들 정리' 제하의 글을 올렸고, 이 글은 순식간에 800회 정도가 공유됐다. (사실 이글은 초기 '데브퀘스트 박지훈'이 아닌 '박주훈 변호사'의 글로 잘못 공유되면서 다소 이용자들이 혼란을 겪기도 했다.)

 

박 대표는 먼저 지난 23일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과 관련, "그제 자택 압수수색 영장에는 조국 장관이 적시되어 있지 않았다."며, "이에 대해서는 내가 당일에 강력한 추론을 제기했었는데, 어제 오후에 매우 확실한 소스로부터 사실 확인을 받았다. 영장에 조국 이름은 없었다. 이것은 매우 중요한 명제"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따라서 '조국 자택 압수수색'이 아닌 '정경심 자택 압수수색'"이라고 정의하며, "조중동을 중심으로 언론들이 일제히 조국에 대한 압수수색인 것처럼 퍼뜨리고 있고, 심지어는 대놓고 영장에 조국 장관이 적시되어 있다고 명시한 기사들까지 나왔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며 완전한 100% 거짓"이라고 일갈했다.

 

박 대표는 그러면서 "정교수는 이미 기소된 상태인데, 기소 후 압수수색으로 수집한 증거는 이미 2011년 대법원 판결에 의해 증거 능력이 없다. 기소 후 압수수색 자체는 금지할 법률 조항이 없어 위법이 아니지만, 압수수색의 목적이 증거 수집인데 판례에 의해 그 증거를 쓸 수가 없기 때문에, 수사상 아무 소용도 없는 압수수색을 한 것"이라며, "따라서 이번 자택 압수수색은, '수사 행위'가 아니라 오직 조국 장관과 정경심 교수를 망신주고 언론과 국민들에게 보여주기 위한 한바탕 '정치쑈'였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또 "검찰이 언론들에 흘리고 다니는 '공직자윤리법' 운운은 애초부터 적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이미 매우 여러 차례 펀드 관련으로 정 교수가 불법행위를 하지도 도덕적 지탄을 받을 여지도 전혀 없다는 것을 검증해 왔지만, 설령 증거라도 조작해서 정교수에게 혐의를 씌운다고 해도, 대법원 판례는 배우자의 투자 행위로 공직자 본인에 대한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 적용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2012년 김종창 금융감독원장 사건)"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위 공직자윤리법 위반 사건의 담당 검사가 바로 윤석열이었다. 따라서 정 교수를 고리로 조장관을 공직자윤리법으로 엮는 것이 애초에 불가능한 것이라는 것을 윤석열 자신이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음에도 언론에 계속 '공직자윤리법 위반' 운운을 흘리는 것 역시 수사와 무관한 '검찰의 정치행위'"라고 지적했다.

 

박 대표는 "자본시장법은 취지상 운용사를 처벌하는 것이라 자본시장법 위반으로 정교수를 엮으려면, '불법행위를 알고도 참여' 정도로 누명을 씌우는 정도로는 불가능하고, '정 교수가 코링크 자체를 소유한 오너'라고 증명해야만 적용이 가능하다."며,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도 적용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껏 검찰이 변죽을 두들긴 정보들은 모두 '아마 알고 있었을 것'이라는 추정에 불과하지 '정교수 코링크 소유설'은 전혀 입증하지 못했다."면서, "물론, 코링크는 정교수가 아닌 익성 것으로, 그에 대한 근거는 이미 셀 수도 없이 많이 나왔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박 대표는 "표창장 위조 혐의도 적용이 불가능하다. 위조설에 대한 수없이 많은 반박 근거들이 있지만, 다 제쳐 놓고 무엇보다 검찰은 표창장 원본을 확보하지 못했다."며, "사본과 사진만 가지고 위조 여부를 다툴 수가 없다. 검찰이 어제 자택 수색을 하면서 그게 표창장 원본을 찾기 위해서라 언플을 했지만, 실제 찾아내지도 못한 것으로 보이고, 설령 자택에서 찾아냈다 해도 기소후 압수수색으로 수집한 증거란 이유로 인해 증거능력이 없다."고 일갈했다.

 

인턴증명서 위조 논란과 관련해서는 "발행의 권한을 가진 공익인권법센터 센터장 한인섭 교수가 직접 직인을 찍었기 때문에, 검찰이 뭘 어떻게 논리를 갖다붙이든 위조도 불법도 아니다."며, "어제 동아일보는 '한교수측 인사'의 발언이라며 '조장관이 센터 실무진에게 부탁했을 가능성이 높다'라는 보도를 했는데, 지금은 기사가 아예 삭제됐다. 완전히 사실이 아닌 것"이라고 자신했다.

 

'하드디스크 직인 없는 인턴증명서'와 관련해서도 "법적으로 아무런 의미가 없다. 직인 안찍힌 증명서는 단지 양식일 뿐 '증명서'가 아니다. 그걸 모르는 국민은 없다. 검찰은 정황증거라며 악용하고 싶겠지만, '실제 증명서가 한 교수에 의해 적법하게 발행됐다'는 강력한 '증거' 앞에서는 정황 따위는 아무 효력도 없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웅동학원 서류 자택 PC 발견'과 관련하여 "법적으로 전혀 아무 효력도 없다. 조장관은 상당기간 웅동학원의 등재 이사였으며, 학원 운영에 거의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도 등재 이사가 서류 정도 받아봤다고 해서 소송에 관여했다는 주장이 성립되지 않는다."며, "더욱이 웅동학원 소송은 조장관 동생이 계약서에 의해 명백한 채권을 단지 채권 소멸을 막기 위해 기한연장 목적으로 소송을 했던 것이므로, 패소가 뻔한 소송에 상당한 비용을 들여 변론을 했다면 오히려 그쪽이 배임"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증거인멸 교사'에 대해서는 "검찰은 '하드디스크 교체' 당시 조 장관이 한투 직원에게 '아내를 도워줘 고맙다'는 발언을 했다는 사실만으로 증거인멸을 씌우려는 것인데, 뭐 이건 따져볼 가치도 없다."면서 "더욱이, '하드디스크 교체' 자체가 거짓 혹은 과장일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 한투 직원의 임의제출로 두개 씩의 하드디스크를 모두 확보한 후에도 검찰은 그 두 쌍의 하드디스크의 내용 차이에 대해 아무런 언플조차 내놓지 못했다. 내가 추정했던 대로, 교체가 아니라 '백업용 복사'였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k/news_view.php on line 7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