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짬짜미' 사업자 선정 논란 충남문화재단, 이번엔 블랙리스트 및 허위보고 의혹

양승조 지사, ‘특단의 조치’ 주문

크게작게

한광수 기자 2019-03-28

 

짬짜미 지원사업의 논란을 빚은 바 있는 충남문화재단(대표이사 신현보 이하 재단)이 이번에는 블랙리스트 관리에 허위보고 의혹까지 제기돼 거센 후폭풍이 예상된다.(본지 3월14일 보도)

    

28일 충남도와 지역예술인 민성동(아산)·변영환(천안) 씨 등에 따르면 양승조 지사는 충남문화재단의 예술인 지원사업 심사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지난 22일 접견실에서 예술인들을 직접 만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특단의 조치를 주문했다.

    

이날 회동에는 조상현 도 문화예술팀장이 배석했고, 충남문화재단에서는 변상섭 부장이 참석했으며, 지역예술인은 민성동 충남환경미술협회장·박정옥 천안중견작가·변영환 중견작가협회장·이헌용 내포미술협회장 등이 함께했다.

    

예술인들은 이 자리에서 “충남문화재단이 예술인 문화예술지원사업 업무에서 특정 예술인이나 단체에 불이익을 주고 있다”면서 지역문화예술계에 대한 블랙리스트 관리 의혹도 제기했다.

    

이들은 “대표이사를 비롯해 담당부장과 외부심사위원의 연고지(공주)의 단체 사업에 7건을 지원했는데, 이는 인구가 가장 많은 천안(2건), 아산(3건)을 합한 건수보다도 많다”면서 특정지역 단체 몰아주기를 주장했다.

    

또 “대표이사를 비롯해 담당부장과 고향 선후배 관계인 임모 심사위원은 2018, 2019년 연속 두번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면서 자신이 회원으로 활동하는 단체를 셀프심사해 회원 23명 중 5명이나 개인창작 활동 지원사업에 선정했다”면서, “재단의 강모 이사가 대표로 있는 단체의 사업에 지원금이 선정됐다”고 꼬집었다.

    

이 밖에 “수년째 특정인 몇 명이 분야를 바꿔가면서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홍성군청 다급 계약직 공무원이 수년째 분야를 바꿔가면서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선정 심의 결과에 대해 민원을 제기하면 대표이사 및 담당직원이 '심사위원'을 시켜주겠다는 등의 입막음용 직책을 제안했다”라면서 신현보 대표이사 등의 퇴진을 주장했다.

    

더욱이 “재단 변상섭 문예진흥부장이 민원인들이 제기한 강모 이사에 대한 셀프지원에 대해 양승조 지사에게 ‘이사로 선정되기 이전에 접수, 심사가 이뤄진 것, 지금은 환수했다’고 허위사실을 보고했다”면서 책임추궁을 요구하고 있다.

    

이재수 교수(한남대 겸임)는 “강 이사는 재단 이사로 선임된 후 사업지원 신청을 해 선정된 것이 분명하다”면서 “그런데도 변 부장이 도지사에게 거짓 보고했다. 문책을 받아 마땅하다. 아울러 행동강령을 어긴 강 이사도 해직해야 한다”고 각을 세웠다.

    

고준근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충남문화재단이 지난해 1월 도에서 업무 감독 등을 위해 파견된 처장(부이사관)과 실장(사무관) 제도를 폐지하는 조직개편을 하면서 문제가 발생한 것 같다”며, “관리감독 강화를 위한 조직을 만들어 다시는 이같은 민원이 발생하지 않게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원인들이 제기한 각종 문제는 조만간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이라며 “제기된 문제에 책임이 따른다면 관련 규정 등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재단 변상섭 부장은 “민원인이 블랙리스트라며 19명(개인 및 단체)의 명단을 받아 분석했는데 대부분이 한 번도 사업신청을 하지 않는 사람으로 나타났다”면서 블랙리스트 주장을 일축했다.

    

또 도지사에게 허위 보고를 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이사 선임과 사업선정이 둘로 분리되어 있어 일어난 것”이라면서 “문제가 된 사업선정 건은 확인 후 취소, 차순위자로 (이사회 가)선정결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문제가 제단 측의 원인 제공으로 일어난 일인 만큼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기사입력 : 2019-03-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