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서울역사편찬원, 서울역사총서 제10권 <서울사회복지사> 발간

가 -가 +

한종수 기자
기사입력 2018-01-10

    '서울사회복지사' 책 표지
[뉴스파고]서울역사편찬원은 고대사회의 구제·구휼부터 현재의 다문화복지까지 서울 사회복지 역사를 총정리한 제10권 <서울사회복지사>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서울역사편찬원은 행정, 건축, 교통, 상공업, 인구, 재정, 항일독립운동, 공연예술, 재해 등 주제별 서울의 역사를 본격적으로 연구해 서울역사총서 시리즈를 발간해왔다.

이번 발간은 그간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정리가 되지 않았던 서울지역 사회복지의 역사를 각 시기별로 정리·분석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서울사회복지사>는 고대의 구휼제도에서부터 현대의 보편적 사회복지까지 서울지역 사회복지의 역사를 담았다.

현대적 사회복지가 도입되기 이전 시대의 복지제도는 지금과 어떻게 달랐는지, 서구의 사회복지 개념이 도입된 이후 현대에 이르기까지 사회복지가 어떻게 변화하고 발전했는지를 자세히 살폈다.

흔히 사회복지라면 현대적 개념만 생각하지만, 고대사회 때부터 구휼제도를 통해 사회적 복지를 실현해왔다. 진대법·의창·사창·환곡 등은 농민들을 구제하는 목적으로 이루어졌다.

근대 이전에는 왕이 백성에게 베풀어 주는 형태로 복지가 시행됐다면, 개항기부터는 서구적이고 새로운 개념의 사회복지가 실현됐다.

현대에 들어 중요한 사회적 화두가 된 복지는, 보편적 복지를 지향하게 됨에 따라 복지를 누릴 수 있는 계층도 점차 확대돼 가고 있다.

전체 분량은 약 1,600쪽의 방대한 양으로, 각 시대별 사회복지 제도와 행정, 운영 등의 실상을 보여주며, 관련 사료와 사진 자료를 첨부했고, 특히 현대의 사회복지는 각종 통계 자료와 도표를 최대한 많이 활용해 독자들의 이해를 돕도록 했다.

김우철 서울역사편찬원장은 “<서울사회복지사>의 발간은 ‘과거를 통해 미래를 본다.’라는 의미에서 뜻 깊은 성과이다. 과거에는 어떠한 모습으로 사회복지가 시행됐는지, 그리고 어떻게 사회복지의 방향이 설정되고 시행됐는지 살펴봄으로써 우리는 앞으로 사회복지의 나아갈 방향에 대한 해법을 역사에서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 책은 서울시 신청사 지하 1층 서울책방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서울도서관을 비롯해 시내 공공도서관에서 손쉽게 만날 수 있고, 서울역사편찬원 홈페이지에서 전자책(E-Book)으로도 읽을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