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아산시 휴먼시아 8단지 주민들, 국토부 행복주택 "절대 안 돼"

가 -가 +

뉴스파고
기사입력 2014-08-20

▲   국토부의 아산 배방지구 내 행복주택 건립 계획 보도자료 배포 이후 촉발된 아산시 배방읍 연화마을 휴먼시아 8단지 주민들의 LH와 아산시 및 국토부에 대한 불만이 극에 달해 있다.   © 뉴스파고

국토부의 아산 배방지구 내 행복주택 건립 계획 보도자료 배포 이후 촉발된 아산시 배방읍 연화마을 휴먼시아 8단지 주민들의 LH와 아산시 및 국토부에 대한 불만이 극에 달해 있다.

19일 오후 8시 휴먼시아 8단지아파트 도서관에는 LH본사 직원과 아산시청 직원, 아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아산시 의회 배방읍 지역구의원, 아파트 비대위를 비롯한 주민 1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행복주택 관련 설명회 자리가 마련됐지만, 설명회는 주민들의 불만이 극에 달하면서 LH 및 아산시와 국토부를 성토하는 자리로 변해 버렸다.

▲  행복주택과 관련해 설명하는 LH관계자   © 뉴스파고

이 날 LH측은 행복주택의 진행상황에 대해 설명하려 했으나, 주민들은 "행복주택을 추진하기 위한 요식행위라면 들을 필요가 없다. 당초 아파트를 분양할 때 약속했던 원안대로 해 줄 것"을 요구하며 아예 설명을 거부했고, LH측은 "우리는 주민의 의견을 들으러 온 것이지 요식행위를 위해 온 것이 아니다"고 해명한 후, 간신히 몇 컷의 준비한 그림을 보여주며 설명할 수 있었다.

LH측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행복주택 사업은 아산시청에서 신도시활성화를 위해 국토부에 요청한 후, 국토부에서 현 A_9블럭을 후보지로 선정해, 이 사업을 LH에서 시행키 위해 현재는 설계단계이며, 향후 국토부에 사업승인을 신청해 승인을 받아야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또 행복주택과 관련해서는  15층 높이의 아파트를 짓되, 4층 이하의 빌라를 지을 경우 경계선에서 20미터 정도의 이격거리가 있지만, 행복주택의 경우 8단지 아파트의 경계선에서 아파트 높이인 56 미터 정도의 이격거리를 두고 아파트 동별 이격거리도 55~60미터로 충분한 일조권 및 조망권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육시설 및 창업지원이나 부업활동을 계획하고 있지만, 도서관이나 방과후 교실 등 주민이 요구하는 것은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     © 뉴스파고

하지만 주민들은 "LH와 아산시에서 백화점 입주 및 신도시 개발과 관련한 당초 약속을 이행하지 않아 몇 년째 아파트 값이 오르지 않고 있어 사실상 손해를 보고 있다"며, "또 다시 약속을 어기고 저층주택이 아닌 고층아파트인 행복주택이 들어온다면 주민들의 재산권에 큰 피해를 입는다"고 행복주택을 반대하면서, "이같은 주민의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고 강행될 경우 주민들은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날 주민들은 또 "양천구 노원구 안산시 등에서는 지자체에서 직접 소송을 제기한 상태인데 아산시와 아산시의회 의원들은 너무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화살을 아산시와 아산시의회에 돌렸다.

▲     © 뉴스파고

이에 아산시 관계자는 "법적 소송을 제기할 수 있는 건인지의 여부를 검토해 보겠다"고 답변한 후, 국토부에 반대하는 주민의견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유기준 의장과 심상복 의원은 "나도 개인적으로 반대한다. 주민들이 반대한다면 끝까지 반대해 주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장헌 의원은 "2주 전 국토부 담당사무관과 통화하며 아산시 주민들이 반대하면 안 할것인가를 묻는 질문에 사무관은 주민들이 반대하면 안 하겠다고 분명히 답변했다"고 밝히며, "국토부에서 이런 주민반대에도 실제 사업을 강행한다면 그 때 가서 시에서 소송을 제기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아산시에는 행복주택이 들어갈 대상지가 많다. 그리고 이 자리(A_9블럭)가 행복주택 자리가 아닌 것은 확실하다. 그래서 아산시에서는 이 자리가 아닌 다른 자리에 하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날 설명회는 결국 아산시와 시의원들이 주민의 의견에 따라 주민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힘써 달라고 당부하며 마무리 됐으며, 비대위 관계자는 "다음 주 중에 입주민 등의 반대의견을 담은 진정민원을 국토부 등에 제출하면서 집회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젊은 계층의 주거복지 확충을 위해 연 내 2만 6천호의 행복주택 사업을 승인하고 4천호 이상은 연 내 착공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