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나사렛대 재활공학·홍보대사학생, 직접제작한 장애아동 맞춤 학습보조기기 전달

가 -가 +

한광수 기자
기사입력 2020-12-07

▲ 나사렛대 재활공학·홍보대사학생, 직접제작한 장애아동 맞춤 학습보조기기 전달(사진=학생들이 제작된 맞춤학습보조기기를 시연하고 있다.)  © 뉴스파고


나사렛대학교(총장 김경수) 재활공학과와 나사렛대 홍보대사 학생들은 7일, 직접 제작한 맞춤학습보조기기를 장애학생 아동 2명에게 전달했다.

 

재학생들이 맞춤 학습보조기기를 직접 제작하여 지원한 사례는 국내 최초로, 나사렛대 홍보대사는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와 기부활동 등 다양한 기획안을 가지고 논의한 끝에 가정이 어려운 장애아동에게 맞춤 학습보조기기를 지원하기로 하고 1년여간 제작비 모금 활동을 전개하여 100여만원의 기부금을 유치했다.

 

맞춤 학습보조기기 제작에는 재활공학과, NADO 메이커스페이스가 동참했고, 유관기관의 추천을 받은 2명의 중증장애아동을 맞춤재활기기 수혜자로 선정했다. 

 

제작 된 맞춤학습보조기기에는 ▲빛 스위치(의사소통 보조기기) ▲스위치 사용시 정확도를 높이기 위한 ‘각도조절기’ ▲ 터치펜 집기능력 향상을 위한 ‘그립 펜’ ▲랩 보드 집기보조기구 ‘멀티스탠드’ ▲블루투스 셔터 ‘스위치’ 등의 기능이 장착돼 있다.

 

재활공학과 이진희(4년), 박의빈(4년), 정의상(3년), 김상완(3년) 학생들은 지난 9월 이후 두 차례에 걸쳐 지원대상 학생들의 신체를 계측하고 부모와 소통하며 맞춤학습보조기기를 제작했다.

 

이 사업을 기획한 홍보대사 최수진(글로벌비서경영학과, 4년) 학생은 “우리가 진행한 장애아동 맞춤학습보조기기 지원사업을 ‘그린나래프로젝트’라고 했다”며 “장애아동이 세상과 소통하는데 날개를 달아주자는 의미가 담겨있듯, 우리가 제작한 맞춤학습보조기기를 통해 장애아동들이 조금 더 편하게 세상과 소통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조기구 제작에 참여한 재활공학과 박의빈 학생은 “우리가 직접 제작한 재활보조기기를 통해 장애아동이 좀 더 편안하게 세상과 소통할수 있다고 생각하니 기쁘다”며 “앞으로 학과에서 배운 지식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