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충남도의회 교육위, 안전시설·예산낭비 사례 집중 추궁

가 -가 +

방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11-18

▲ 충남도의회 교육위, 안전시설·예산낭비 사례 집중 추궁  © 뉴스파고

 

[뉴스파고=방영호 기자]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조철기)는 18일 충남도교육청과 천안교육지원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예산낭비 실태를 집중 추궁하고 원격수업과 화재예방시설 등 학생교육과 안전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주문했다. 

 

조철기 위원장(아산3·더불어민주당)은 “시설공사의 잦은 설계변경으로 공사비가 증액돼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며, “설계 단계부터 면밀히 검토해 설계변경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과 합리적인 절차를 마련하라”고 지적했다. 

 

김은나 부위원장(천안8·더불어민주당)은 “양성평등에 기초해 학교 성교육을 15차시 이상 확보토록 의무화하고 있지만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학교에서 교육이 잘 이행되는지 검토·관리할 인력을 늘려야 한다”고 질책했다. 

 

김석곤 위원(금산1·국민의힘)은 “원격수업에 대비해 교사들의 연수 기회가 부족하다”며, “교사들이 원격수업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전문교육과정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유병국 위원(천안10·더불어민주당)은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화재의 원인을 찾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화재에 취약한 드라이비트(콘크리트 벽에 스티로폼 단열재를 붙이는 공법)와 샌드위치 패널을 철거하고 화재감지기, 스프링클러 등 소방시설을 충분히 설치·점검해 화재 초기단계에 즉시 소화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홍재표 위원(태안1·더불어민주당)은 “직업계고 취업률이 2016년 54.2%에서 2019년 34.7%로 지속적으로 감소했다”며, “직업계고 취업률 제고 방안 토론회에서 논의된 방안이 정책에 적용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가져 달라”고 요구했다. 

 

김영수 위원(서산2·더불어민주당)은 “학교 내 골프 연습장 중 일부가 제기능을 못하고 방치되고 있다”며, “교내 골프 연습장 설치·운영에 관한 지침을 만들고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양금봉 위원(서천2·더불어민주당)은 “최근 3년간 6개 지역 10개 학교에서 총 5941만 원의 학교발전기금 부적정 사용이 발견됐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담당자 업무역량 강화교육과 학교운영위원회 관리·감시 기능 제고 방안을 함께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