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코로나명부 허위기록·불법 도로포장 세종시의원 일벌백계해야"

가 -가 +

안재범 기자
기사입력 2020-09-21

 

▲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코로나명부 허위기록·불법 도로포장 세종시의원 일벌백계해야"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거리두기와 다중이용시설의 출입과 접촉을 자제해야할 민감한 시기에 카드게임방에 출입하면서 방명록에 이름과 전화번호를 허위로 기재한 세종시의회 안찬영 의원(더불어민주당)과 함께, 창고 불법개조 및 특혜성 도로포장 의혹을 낳고 있는 김원식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더군다나 해당 상임위원회에 소속되어 있던 시기에 부인 소유의 농업창고를 불법 전용하고 도로 포장 특혜를 입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B 시의원의 문제 또한 연일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상임대표 정종미, 이하 연대회의)는 지난 19일 논평을 통해 해당 의원들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연대회의는 논평에서 "세종시의원들의 법과 지침을 나 몰라라하는 행태가 도를 넘어섰다."며, "논란의 중심이 된 세종시의회는 해당 의원들을 일벌백계하여 윤리적, 정치적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다. 제 식구 감싸기나 정파적 대결로 흘러가서는 안된다."고 일갈했다.

  

연대회의는 이어 "세종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가 지방의원의 징계 사항을 심사하기 전에 민간위원으로 구성하는 ‘윤리심사자문위원회’를 설치하라"며, "더불어민주당은 해당 의원들을 윤리심판원에 제소함은 물론 윤리특위를 소집해 진상을 조사하고 즉각적으로 조치하라"고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이뿐아니라 해당 의원들을 향해서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힘겨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시민들을 기만하고 불법과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세종시의원들은 시민들에게 사죄하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