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아산시, 코로나19 잘못된 정보 제공으로 시민 불안 가중

가 -가 +

안재범 기자
기사입력 2020-06-23

 

  아산시는 상기 학교의 등교금지와 관련, 해당 학원생들에게만 해당되는 사항을 전체 학교에 해당되는 것으로 잘못된 정보를 제공했다.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충남 아산시가 코로나19와 관련한 잘못된 정보를 배포하고도 이에 대한 명확한 정정요청도 없어 결국 충남교육청이 정정보도를 요청하는 등 시민혼란을 야기해 비난을 받고 있다. 

 

아산시 홍보담당관은 23일 오전 9시53분 배포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환자 발생 동향보고' 제하의 보도자료를 통해, 아산시 배방읍 소재 A학원의 영어강사로 일하고 있는 코로나19 천안 110번째 확진자와 관련한 아산시 연관 사항, 관련자 진단검사 결과 등의 정보를 제공했다.

 

해당 보도자료에는 ‘배방초, 모산중, 배방중 임시 등교금지 조치(6월 23일)’라고 적시돼 있었고, 이러한 정보는 보도자료를 제공받은 언론사를 통해 그대로 보도됐다.

 

하지만 이는 해당 학원 수강생들을 등교금지 조치한 것을 ‘학교 전체 학생들에 대한 등교금지’로 잘못 전달된 데서 비롯된 잘못된 정보였고, 보도자료가 잘못됐음을 파악한 아산시 홍보담당관은 3시간여 뒤인 12시55분 ‘수정 보도자료’를 다시 기자들에게 배포했다. 

 

잘못된 정보에 대한 수정자료를 배포할 경우에는 그 잘못된 부분을 눈에 잘 띄도록 적시해야 함에도, 아산시는 기존 잘못 배포한 내용에 대한 언급은 없이 잘못된 정보만을 삭제한 후 기자들에게 배포했던 것.

 

이로 인해 기자들이 잘못 보도된 내용을 알 수 없어 대부분 정정하지 않자, 충남교육청 소통담당관은 14시13분 기자들에게 “아산시에서 제공한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 관련 자료의 내용 중 ‘배방초, 배방중, 모산중의 23일 임시 등교 중지’는 해당 학교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님을 알려 드립니다”라는 메일을 보냈지만, 아산시청과 충남교육청의 보도자료를 제공받는 기자가 일치하지 않는 관계로, 기사의 잘못된 부분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일부 언론은 이후에도 오보를 그대로 게재했다. 

 

이에 대해 아산시 홍보담당관실 관계자는 “보건소에서 잘못된 정보를 줘 보도자료가 사실과 다르게 나갔다”며 “이후 수정자료도 미흡했던 것 같다. 다시 모니터링 해 잘못된 보도내용에 대해 정정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