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상돈 "사전선거운동 고발된 '후보자' 나와 전옥균은 아니다"

가 -가 +

한광수 기자
기사입력 2020-04-09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지난 6일 전·현직 공무원등에게 식사를 제공하고, 그 자리에 천안시장 후보가 참석해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해당 후보자와 천안시청 현직 공무원이 검찰에 고발조치된 것과 관련, 미래통합당 박상돈 후보가 본인과 함께 무소속 전옥균 후보는 아니라며 나머지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한태선 후보를 겨냥했다.

 

천안시의회 미래통합당 시의원 8명은 9일 오전 10시 원성동 소재 도당건물 4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된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 뉴스파고

 

이날 정도희 의원은 기자회견문 낭독에서 "충남도선관위가 현직공무원등과 후보자를 검철청에 고발했다는 뉴스를 접하면서 경악을 금치못했다"며, "2년전 지방선거에서 구본영 전 시장의 무죄를 확신한다며 억지를 부렸지만, 결과는 유죄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천안시장 재보궐선거의 비용은 고스란히 시민의 부담이 됐고, 초유의 천안시장 공석상태로 인한 시민의 불안은 코로나19사태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관위의 검찰고발은 그 자체만으로도 이번 사건의 무게를 짐작하게 한다. 관련 후보자는 시민께 사죄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하며, "재판에 발목이 잡혀 제대로 된 시정을 이끌지 못한 전철을 되풀이하고,천안시민의 명예를 훼손함은 물론, 막대한 시민혈세를 낭비하는 일이 없도록 함으로써 천안시민에게 용서를 구하라"고 다그쳤다.

 

미래통합당 시의원 일동은 "본 사건과 관련이 있는 후보자는 더이상 무죄추정이니 무죄확신이니 하는 말로 또다시 천안시민을 우롱하지 말고 즉각 후보직을 내려놓으라"며, "선관위와 검찰은 본 고발사건과 관련한 후보를 즉각 공개해 천안시민의 알권리를 보장함으로써 혼란을 종식시키고, 재보궐에 재보궐이 되지 않도록 해 달라"고 촉고했다.

 

  © 뉴스파고

 

기자회견문 낭독 이후 박상돈 후보는 "선관위 보도자료에 나와있는 B후보자를 나로 착각해서 많은 분들이 전화를 해왔다. 그래서 개별적으로 나와 무관하다는 사실을 밝혔지만, 그로 인해 상당히 혼선이 있었다."며 "전옥균 후보에게 전화를 해봤더니 전 후보도 자신과 무관하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4.15 천안시장 보궐선에는 더불어민주당 한태선, 미래통합당 박상돈, 무소속 전옥균 후보가 출마한 상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박상돈,한태선,전옥균,천안시장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