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본업 뒷전 인천공항, 면세점 등 임대수익만 1.6조원

가 -가 +

지호용 기자
기사입력 2019-10-15

 

▲ 본업 뒷전 인천공항, 면세점 등 임대수익만 1.6조원     © 뉴스파고

 

 

[뉴스파고=지호용 기자] 인천공항이 착륙료, 공항이용료 등 항공수익 확대는 외면한 채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료 등으로 배를 불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황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양천갑)이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인천공항의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수익은 2010년 7746억원에서 2015년 1조1078억원, 2018년에는 1조6245억원으로 8년만에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공항의 지난해 총 수익 2조6,511억원 가운데 항공수익은 33.7%인 8,922억원에 불과했고, 비항공수익은 66.3%인 1조7,589억원으로, 비항공수익이 항공수익의 두 배에 달했다. 비항공수익의 92.4%는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수익이 차지했다. 

 

항공수익은 항공기 착륙료와 정류료, 조명료, 여객공항이용료 등 항공기와 여객수익을 말하고, 비항공수익은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료와 주차장 사용료, 토지·건물 임대료 등이다. 

 

2001년 3월 인천공항 개항 당시에는 항공수익과 비항공수익이 각각 1867억(49.6%), 1900억원(50.4%)으로 비슷했으나, 2008년부터는 비항공수익의 비중이 급격히 높아졌다. 

 

올해 상반기에도 인천공항 수익 1조3,674억원 중 항공수익은 4618억원(33.8%), 비항공수익은 9056억원(66.2%)이었고, 비항공수익 중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수익은 8,309억원에 달했다.

  

항공수익 비중은 2001년 49.6%에서 2019.6월 33.8%로 줄었고, 비항공수익 비중은 같은 기간 50.4%에서 66.2%까지 증가했다. 2015년 기준 독일 프라포트 공항의 항공수익 비중이 64%, 영국 히드로 공항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공항의 항공수익 비중이 각각 61%, 57%인 것과 대비된다. 

 

황희 의원은 “인천공항이 착륙료, 공항이용료, 환승객 유치 등 본업보다 면세점 임대수익 등 부업에 치중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동북아 허브공항을 넘어 글로벌 리딩 공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항공수요 선점을 위한 적극적인 운수권 확대와 환승 수요 증대로 공항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