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충남도 내 주택 내진율 26.3%불과...천안시 내진설계율 13.38%로 최저

가 -가 +

방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10-15

 

▲ 충남도 내 주택 약 73.7% 지진에 무방비...성능보강사업 절실     © 뉴스파고

 

충남 전체 내진 확보 주택 내진율 26.3% 불과 

학교등 교육시설 내진율 19.6%, 종교시설 내진율 18.6%로 심각

  

[뉴스파고=방영호 기자]충청남도 주택의 내진율이 26.2%로, 약 73.7%가 지진에 무방비로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천안시는 내진율이 13.38%에 불과해 최하위를 기록해, 도내 주택의 내진성능 보강사업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의원이충청남도로부터 건축물 내진율 현황을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주거용 건물 내진율이 26.2%에 불과해 주택 73.7%가 지진에 견딜 수 없는 구조며, 주택 중 단독주택은 33,712동 중 6231동만 내진설계가 적용되어 내진율이 18.5%이고, 공동주택은 1만819동 중 5713동만 내진 설계가 되어 내진율은 52.8%로 단독주택의 내진율이 더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학교 등 교육시설은 3,630동 중 5713동만 내진설계가 적용되어 내진율이 19.6%에 불과했으며, 종교시설은 1238동 중 내진설계 적용이 230동 18.58%며, 병원시설과 판매시설도 각 40.74%, 41.25%로 내진설계 적용이 50%도 채 되지 않았다.

 

가장 인구수가 많은 천안이 13.8%로 가장 낮았고 예산군이 63.8%로 가장 안전했으며, 공주시14.23%, 보령시 15.29%, 논산시 15.37%, 서천군 17.02% 순으로 20%가 채 되지 않는 시군이 5곳이었다.  

 

박완수 의원은 “ 충청남도의 주택 및 교육시설 등의 내진 설계가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지진재해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 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우선순위에 따라 신속히 내진 성능 보강 사업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