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 압수수색에 “일 좀 하게 내버려 두라”

가 -가 +

류정옥 기자
기사입력 2019-09-09

 

▲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 압수수색에 “일 좀 하게 내버려 두라”     © 뉴스파고

 

[뉴스파고=부산/류정옥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일 좀 하게 가만 내버려두라”고 집무실 압수색에 대한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오 시장은 9일 오전 9시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부산시 직원 7백여 명이 참석하는 부산시 정례조례를 열고 “최근 거북스러운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며, “시장이 유럽 순방하러 간 사이에 여러분들 잘 아는 그런 사태가 생기질 않나, 가짜 뉴스가 횡행하질 않나, 낭비도 이런 낭비가 없다”고 말했다.

    

지난 29일 검찰이 부산의료원장 임명과 관련해 부산시장 집무실을 압수수색한 사실, 최근 부산시장 선거와 관련해 인터넷에서 나돌고 있는 가짜뉴스 등을 지적한 것이다. 오 시장은 “그런 곳에 신경 안 쓰고 일 좀 하게, 제발 좀 가만 내버려두라”며, “열심히 일만 하고 싶습니다!”고 큰 소리로 외쳤다.

    

오 시장은 이어, "최근 부산시가 어려운 국내외 여건에도 큰 성과들을 잇따라 거두고 있다"며, 민선7기 들어 부산에서 일어나고 있는 변화들을 하나하나 열거했다.    

 

먼저, 부산의 고용률이 올 들어 한 번도 뒷걸음질 치지 않고 매달 높아지고 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오 시장은 “특히 청년 고용률은 지난 2006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며 “숫자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최근 부산시가 자동차 엔진 부품 생산기업 코렌스를 유치한 것과 관련,  “코렌스는 전기자동차 부품 단지를 만드는데 있어 모기업”이라며, “코렌스에 직접 투자되는 것은 1,200억 원이지만 그로 인해 서부산 국제산업물류단지 안에 들어설 전기자동차 부품단지 전체를 생각하면 7,600억 원에 이르는 투자효과를 거두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 부품단지 전체에서 새로 창출될 일자리는 4,300개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오 시장은 “그동안 부산시의 통상적인 기업유치 규모가 한 해 3천억 원 정도였지만, 코렌스 하나로 전체 1조 원 규모의 기업유치 실적을 거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부산시가 지난 8일 발표한 도시철도 1호선, 2호선 급행열차 도입과 관련해서도 “급행열차 도입은 제가 이미 오래전부터 하고 싶었지만 그동안 안 된다고 해서 진행을 못한 일이었는데 부산교통공사 사장이 바뀌면서 본격적으로 연구해 어제 공식 발표하게 됐다”며, “도시철도 급행열차가 도입되면 부산이 그야말로 대중교통 중심체제의 도시가 될 것으로, 이 역시 부산의 발전을 앞당길 놀라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이밖에도 최근 부산시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에 지정된 사실, 먹는 물 문제 해결을 위한 돌파구를 만들어 낸 사실 등을 언급하며 관련 직원들을 격려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