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남도, 의료 취약지에 신규·전입 공중보건의 103명 배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방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4-04-11

 

▲ 충남도, 신규·전입 공중보건의 103명 배치  © 뉴스파고


[뉴스파고=방영호 기자] 충남도는 신규 및 타 시도 전입 공중보건의사 103명을 의료 취약지 중심으로 배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도내에 배치한 공중보건의사는 신규 59명, 타 시도 전입 44명으로 의과 36명, 치과 24명, 한의과 43명 등 총 103명이며, 올해 복무 만료 및 타 시도 전출자 수는 150명으로 줄어든 공보의 수는 47명이고, 분야별로 의과가 34명 줄었고 치과 7명, 한의과 6명이 감소했다.

 

도는 의과 공보의 신규 편입 인원이 크게 줄어듦에 따라 농어촌 지역 보건소와 보건의료원, 보건지소, 병원선 등에 공중보건의사 배치를 강화했으며, 아울러 보건지소 순회진료 강화 등의 방안을 마련해 의료 취약지 주민이 보건의료 서비스 이용에 최대한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김홍집 도 보건정책과장은 “올해 복무 만료자 대비 신규 편입 의과 공중보건의사가 크게 줄어 의료 공백을 최소화하고자 공중보건의를 농어촌 의료취약지 중심으로 배치했다”라며, “순회진료 확대 등 대책 추진과 함께 정부 차원의 근본적인 개선·보완책 마련도 지속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