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전시의회, "빠른 선도지구 지정으로 노후도시 재정비 앞당겨"

둔산지구단위 재정비 방안 모색 정책토론회 개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금기양 기자
기사입력 2024-02-29

 

▲ 대전시의회 둔산지구단위 재정비 정책토론회.   © 금기양 기자


[대전·세종=뉴스파고 금기양 기자] 대전시의회는 29일 소통실에서 둔산지구단위 재정비 방안 모색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둔산지구 도시관리 방안, 노후계획도시특별법 등을 연계한 둔산지구단위 재정비 방향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 발제를 맡은 박유석 대전과학기술대학교(부동산재테크) 교수는 노후계획도시특별법과 둔산지구단위 재정비 사업을 주제로 부동산시장 현황 부동산정책의 방향 노후계획도시특별법 둔산지구단위 재정비 현황 및 전망을 제안했다.

 

박 교수는 둔산지구가 노후계획도시특별법상 선도지구 지정 시 타 단지보다 빠르게 재건축 추진이 가능하지만 미지정 시에는 재건축 사업이 동력을 잃거나 언제 다시 추진될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1기 신도시 등 수도권에서 선도지구 선정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점을 들어 선도지구 선정에 둔산지역이 우선 배정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자로는 강병수(충남대학교 명예교수), 황윤희(목원대학교 부동산금융보험학과 교수), 이혜경(대전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장), 이승근(국화아파트 리모델링 추진위원장), 김용금(무지개아파트 재건축 추진위원), 이준건(한국갈등관리연구원 이사장), 최종수(대전광역시 도시계획과장), 윤여운(대전광역시 도시정비과 재개발팀장)이 참석해 둔산지구단위 재정비 방안을 위한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한영 의원은 지금이 둔산지구가 노후계획도시특별법 선도지구로 선정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시점임을 강조하면서, “오늘 토론회에서 제안된 다양한 정책을 바탕으로 둔산지구단위 재정비가 가시화 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시의회, 둔산지구단위, 이한영 의원,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