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홍규 국민의힘 대전서을 예비후보 “경선 결과에 깨끗이 승복하겠다.”

기업 지방이전 혜택 제공 등 지방소멸 대안 제시 등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금기양 기자
기사입력 2024-02-23

 

▲ 양홍규 국민의 힘 대전 서구을 예비후보 경선 입장 기자회견.  사진=뉴스파고   © 금기양 기자

[대전·세종=뉴스파고 금기양 기자4·10 총선 양홍규 국민의힘 예비후보(대전서을)가 23일 오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예비경선 관련 입장을 밝혔다. 
 
양 예비후보는   “1992년 34회 사법시험 합격, 1995년 변호사 개업 이후 30여 년 간 대전에서 모범적인 변론 활동을 해왔다”며 “그간 평당원으로 때로는 당직자로서 역할을 수행해 오면서 희망과 좌절 등을 겪었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며 정치인으로서 지난 소회를 밝혔다.
 
그는  2006년 지방선거 당시 조직과 정책을 총괄해 박성효 대전시장 당선에 공을 인정받아, 이듬해 대전시 정무부시장에 임명됐다. 
 
양홍규 후보는 “정부무시장 때 버스파업 해결에 상당한 역할을 담당했으며. 언론, 국회, 중앙정부 등과의 원활한 소통으로 퇴임시 대전시공무원노조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며 업적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 대전시 총괄선대원장을 맡았으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에도 변함없이 당을 지켜왔다. 문재인 실정을 비판하고 하야를 외치는 광화문 시위에도 참석했다”며 의리의 정치인 임을 강조했다.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 관련해 “국민의 힘 대전시당위원장으로서 직책을 나름대로 휼륭히 수행해 양 선거를 승리로 이끌었음을 자부한다”고 했다. 
 
특히 “지방선거에서는 시당위원장이자 공첨심사위원장으로서 투명한 공천으로 중앙당 공천위원회로부터 칭찬을 받았고 다른 시도보다 가장 빠른 공천의결을 받아 냈다”고 밝혔다.
 
양 후보는 30여 년의 사회봉사 활동(라이온스클럽, 충정포럼,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대전충남본부장, 장애인재활협회 이사, 대전스카웃연맹 부연맹장 등), 그리고 대전시 정책자문위원, 행정심판위원, 대전발전연구원 이사, 대전시생활체육회 수석부회장,  대전문화재단 이사 등 공공기관 직책 등도 무리 없이 수행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같은 다양한 경험이 정치적 소신의 자양분이 됐다. 이 소신을 토대로 이번 선거에 임하고자 한다”고 전재한 뒤, “대한민국은 모든 분야에서 양극화 문제가 심각하다. 가장 큰 원인은 정치 양극화에서 출발한다. 지긋지긋한 좌우진영의 극한 대립에 국민들은 원망을 넘어 ‘이젠 그만하라’고 읍소할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제는 혐오정치를 끝내고 민생과 국익, 그리고 정책을 논하고 토론·소통·공감·협치만 존재하는 여의도가 되야 국민이 절대 행복해 진다”고 강조했다. 
 
양홍규 후보는 “대한민국이 세계 10위권 경제대국, 국민소득 3만불로 선진국에 진입했지만 저출산, 고령화, 인구절벽, 지방소멸 등 암덩어리가 국가의 성장동력을 멈춰서게 만들었다”며 현 대한민국을 위기 상황으로 진단했다. 
 
또 “2019년 기점으로 수도권 인구가 전체 인구의 50%를 차지하면서 부동산 폭등 등 오히려 삶의 질이 떨어지고 아이를 낳는 것이 사치인 세상이 됐다. 지방은 지방대로 청년층이 감소하면서 아이 울름소리가 들리지 않은 유령도시가 변해가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 같은 상황이 지속되면 30년 내에 전국 지자체 40%가 셧다운 위기로 몰릴 것’이란 지방소멸 위기론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그 대안으로“지방 이전 기업에는 행·재정적 지원, 세제 혜택 등 파격적인 각종 인센티브 제공으로 지방이전을 촉진시켜 청년들에게 양질의  취업기회와 정주여건을 제공해 삶의 질을 높여줘야 한다”고 제시했다. 
 
아울러 “지방 청년들의 출산과 보육, 교육 등을 국가 책임지는 획기적 대안을 마련하는 데 앞장서겠다. 국회의원이 되면 ‘지방소멸위험방지법’ 제정을 통해 지방을 살리는 것이 인구대재앙을 막는 최선책이며  또한 소명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경선 과정에서 경쟁했던 상대 후보와의 사후 관계 정립에 대해 양 후보는 “최근 여러지역에서  후보 간 치열한 경쟁을 치르다 보니 상호 비방전이 전개되고 불법인쇄물이 난무하는 등 우려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는 경선 이후 당의 화합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본선에서도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체의 불법이나 상호비방을 지양하고, 오로지 정책과 공약으로 승부를 가리겠다. 경선결과에 지체없이 승복하겠다”며 경선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저작권자ⓒ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