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민 10명 중 8명, ‘123개 행정심판 통합’ 찬성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신재환 기자
기사입력 2023-08-31

 

▲ 국민 10명 중 8명, ‘123개 행정심판 통합’ 찬성     ©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국민 10명 중 8명이 현재 123개에 달하는 행정심판 기관통합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김홍일, 이하 국민권익위)는 7월 24일부터 8월 6일까지 국민생각함에서 ‘행정심판 통합’ 관련 국민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응답자 4424명 중 3486명(78.8%)이 통합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국민권익위는 국민이 행정기관의 위법·부당한 처분에 불복하고자 하는 경우, 현재 123개에 달하는 행정심판기관(특별행정심판기관 66개, 일반행정심판기관 57개) 중 소관기관을 찾기 어렵고 그 절차가 복잡해 상당한 불편을 겪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행정심판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

 

설문조사 결과, 행정심판 통합에 대해 찬성하는 의견은 78.8%, 반대하는 의견은 6.6%, 별도 의견이 없는 경우는 14.7% 수준으로 나타났다.

 

반대하는 이유로는 ▴별도 운영이 전문성 제고에 효과적(67.7%) ▴통합과정의 혼란 초래가 우려(30.7%) 등이 제시됐다.

 

행정심판 통합에 따른 기대효과는 ▴행정심판 절차 이용이 간편(49.7%) ▴예산절감 등 정부효율 증대(37.2%) ▴심판의 공정성・독립성 제고(12.2%) 순으로 많았다. 

 

향후 행정심판 발전에 대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점으로는 ▴하나의 시스템으로 편리한 행정심판 청구(42.8%) ▴위원・조사관의 전문성 향상(20.7%) ▴신속한 행정심판 처리(17.3%) 순으로 많았다. 

 

이 밖에 자유로운 의견으로 ▴일반인들이 알기 어려운 행정심판 용어들이 정비됐으면 좋겠음 ▴행정심판이 해당 행정기관으로부터 독립해 중립적인 입장에서 판정했으면 함 등이 제시됐다.

  

이번 설문조사는 일반국민 2324명과 국민패널 2100명 총 4424명의 의견을 종합해 도출된 결과이며, 국민권익위 행정심판통합기획단은 앞으로 국민의견수렴 결과에 부합하는 행정심판 통합 방안을 마련할계획이다.

 

 

국민권익위 정승윤 사무처장은 “행정심판 통합에 따른 국민 편의는증진하면서, 통합기관에서 각 기관의 전문성을 잘 구현할 수 있는 조화로운 통합방안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뉴스파고. All rights reserved.